영리더십미래재단 YOUNG LEADERSHIP FUTURE FOUNDATION

영리더십미래재단 ‘AI 미래스쿨’ 3차 수료식

【인터뷰365(재)영리더십미래재단(이사장 신홍식)이 인공지능 연구개발기업인 보나비젼의 지원을 받아 미래의 인공지능 공학분야의 리더를 육성하는데 목적을 두고 운영하는 ‘AI(Artificial Intelligence 인공지능) 미래스쿨’의 제2기 수료식을 지난 25일 서울 서초동에 있는 보나비젼 연구소에서 개최했다. 수도권 지역의 고교생과 대학생들이 참가해 매주 2회, 매회 2시간씩 한 달 과정으로 인공지능 로봇 타이키(Tyche)를 이용한 인공 지능 운영 및 프로그램 제작 기술 교육을 이수한 이번 ‘AI 미래스쿨’은 제 2기 수료생을 배출했지만  시범 행사를 포함하면 세 번째가 된다. ‘AI 미래스쿨’은 로봇 지능과 인간 지능의 결합과 경쟁을 통해 참가자 스스로가 AI로봇 활용 프로그램을 제작토록 하면서 습득 기량에 따라 초급수준에서 전문가 과정까지 단계적인 교육으로 AI 인재를 육성한다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2기 수료생 중 조경준 군(수원정보과학고 2년)은 프로그래머의 꿈을 가지고 안드로이드분야에 관심을 두었으나 이번에 타이키를 통해 지능 로봇 분야에 새로운 꿈을 두게 되었다고 밝혔고, 원래 로봇 공학자를 희망했다는 임진혁 군(서울 동성고 1년)은 장난감 같이 생각했던 타이키가 사람의 말을 알아듣고 행동하는 것을 보며 미래의 세계를 함께 여행하는 기분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 박동희 씨(서울과기대 4년)는 참가자들과 다양한 인공지능 로봇의 신기한 기능을 두고 토론을 하며 시간가는 줄 몰랐다는 수료 소감을 남겼다.

참가자들이 지능로봇을 처음 대해 호기심과 신비감에서 출발하기 때문에 피교육자들의 탐구력, 집중력, 흥미감이 특별하고 활용기능도 비교적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

future_school

‘AI 미래스쿨’을 운영하는 영리더십미래재단의 민경수 이사는 참가자들에게 수료증을 주는 자리에서 “IT의 발달에 따른 인류사회의 변화가 가장 크게 달라진 것이 지난 40년이었다면 앞으로 10년은 더 큰 변화가 온다는데 그 가운데 AI공학의 발전을 꼽는 리더들이 많다. 바로 여러분이 모든 분야에서 주역으로 활동하는 시기로 볼 수 있어서 AI 교육은 그만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타이키를 개발한 미국 실리콘밸리 AI브레인의 자매기업인 보나비젼의 박창우 AI로봇연구소장은 수료식 축사에서 인간과 비교될만한 인공 지능 로봇의 등장이 재앙이라고 주장하는 과학자들도 있지만 인류가 악을 배제하고 선을 추구해온 인간사회의 법과 윤리구조로 볼 때 그것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은 잘못이며 우리 국가의 주요 산업방향도 AI를 발전시키는 것이 국가 경쟁력에서도 매우 절실한데 타이키는 변화의 문을 여는 선각 로봇의 구실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인터뷰365,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lff2015

VIEW ALL POSTS